NEWS

인류의 새로운 시작, 그 두번째 이야기
<마스Ⅱ> 11월 17일(토) 밤 11시 첫 방송

내셔널지오그래픽의 6부작 과학 드라마 시리즈 '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>의 두번째 시즌이 오는 11월 17일(토) 밤 11시 내셔널지오그래픽을 통해 국내 최초 공개된다.

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 11/17(토) 밤 11시 첫 방송

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테슬라모터스 및 스페이스엑스의 CEO인 일론 머스크를 비롯하여 영화 ‘마션’의 원작 소설가 앤디 위어 등 각계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이 대거 자문위원으로 참여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끌어 올렸다.

한때는 공상 과학 소설의 일부로 여겨졌던 인류의 화성 정착은, 내셔널지오그래픽의 <마스(MARS)> 시리즈와 함께 한발짝 더 현실로 다가오게 되었다. 드라마와 다큐멘터리를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포맷으로 제작된 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에서는 현재 지구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을 기반으로 미래 화성에서 일어날 일을 추측해보며 지구인의 화성 정착을 그려본다.

 

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 에서는 척박하고 가혹한 미개척지 화성에 고립된 대원들을 통해 과학과 산업의 경계를 깊이 파고든다. 인류의 역사 속에서 늘 끝없는 갈등을 야기시켜온 이익 추구의 본능과 탐험에 대한 욕구는 먼 미래, 화성에서도 어김없이 반복된다.  

지난 시즌이 끝난 시점에서 5년이 흐른 뒤 시작되는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의 화성은 이제 2042년. 국제 화성 과학 재단은 올림푸스 타운이라는 완벽한 식민지를 건설했지만, 화성 탐사 비용을 혼자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, 이에 따라 민간 기업에게도 화성의 문을 활짝 열게 된다.

화성의 무한한 가능성으로 이익을 얻고자 하는 루크럼 산업 소속의 광부들이 화성에 정착하면서,탐사 임무를 수행하러 온 국제 화성 과학 재단 소속의 대원들과 낯선 이방인들 사이에 긴장감이 흐르기 시작한다. 

사랑과 이별, 가족애, 우정 그리고 삶 등 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가 다루는 이야기는 평범한 일상이지만, 이러한 일상이 지구 밖 5,470만 킬로미터 도망칠 곳 없는 고립된 행성 화성에서 펼쳐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평범한 일상은 결코 평범하지 않다.

낯선 이방인을 경계하던 국제 화성 과학 재단 대원들은 곧 그들을 이해하고 함께 어울려 살아가게 되지만, 이 속에서 예기치 못한 갈등이 피어나고 자연재해가 덮치게 된다. 어려움 속에서도 최초로 화성에서 아기가 태어나게 되고, 또 사랑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게 되며 화성에서의 일상은 더욱 파란만장해진다.

 

 

새로운 시즌에는 전 시즌의 출연 배우, ‘하나 승’ 역의 한국계 미국인 김지혜, 프랑스의 브래드 피트로 불리는 올리비에 마르티네즈, 나라마리아 마린차 등과 더불어 제프 헤프너, 에사이 모랄레스 등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탄탄한 스토리를 선사한다.

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의 총 책임자인 디 존슨은, “지난 시즌에서는 화성에 정착하기 까지의 고난을 그렸으니, 이제는 인류가 모든 게 낯설기만 한 화성에 정착했을 때 발생할 법한 일들을 그려 보았다” 고 말하며, “화성은 지구보다 더한 긴장과 불안이 가득한 곳이다. 과학과 산업 사이에는 끝없는 알력 다툼이 이어지겠지만 이들의 목표가 완전히 상충하는 것은 아니다. 결국 과학과 탐험이 발전해야 산업도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.” 라고 말했다.

 

지구를 떠나 미지의 붉은 행성에 정착한 인류의 새로운 시작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보는 것이 이번 시리즈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. 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는 11월 17일(토) 밤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6주간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방송된다.

한편 내셔널지오그래픽은 <인류의 새로운 시작, 마스(MARS)Ⅱ> 첫 방송을 기념하여 내셔널지오그래픽 공식 유튜브 계정 (youtube.com/natgeokorea)에서 시즌 1 전편을 최초로 공개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.

 

ALL NEWS